ID :
PW :

테마폴리스 구게시판 바로가기

사업계획서 초안 검토

 

 
   테마폴리스 상가 운영 협의회 5대 집행부
 
테마폴리스 자유게시판
  제목 : 알엔디는 복받은 사람들이군요 | 2014년 07월 25일 07시 25분 58초
  이름 : 계약자 | 홈페이지 : http:// 추천수 : 297 | 조회수 : 1069  
알엔디를 실컷 도와주고
김주환씨등 구분소유자 본인들 재산은 경매로 날린다?
세상에 있을수 없는일!



>> [ ] 님이 작성한 글
> 해방공탁했는데 경매 속행이라니 뚱딴지 같은 소리라고 말할지 모르지만 사실은 김주환 우우태 김현식 임화자분들이 잘못알고 있었다는 군요!  

이분들은 댓가(?)인지 모르지만 지금도 알엔디 이익을 위해서라면 만사 우선으로 대변하는데 정작 그들에게 돌아온 것은 무엇인가요?  

안타깝게도 경매 속행으로 막대한 피해 불가피  

해설 : 알엔디는 세상물정 모르는 김주환 김현식 임화자 분들에게 해방공탁 한방으로 모든 것은 끝낸다. 진행중인 경매도 취하된다는 말에 더욱 신바람 나서 알엔디의 말이라면 적극적으로 도와주었지요,  

김현식 분은 한술 더 떠
“내 점포에도 경매가 들어왔다. 경매가 들어왔는데 누가 가만히 있겠느냐! 경매가 진행된다면 당장 정추위와 손잡고 갈 것이다. 그러나 경매는 절대로 진행될 수 없다.” 호언장담했는데

사실은 해방공탁 하였다 하여도 이미 진행중인 경매는 속행되는 것인데 반대로 말한 알엔디만 믿고 따랐던 7층의 무지한 사람들 경매 기일이 잡히면 어떻게 감당할지 걱정되는 군요, 알엔디도 마찬가지지만 불명예로 떠난 김충래도 마찬가지로 진행중인 경매도 취하된다고 말했으니 김주환 임화자 분들의 재산이 경매로 손해본다면 누가 책임 져야 하나요?
 
알엔디에 붙어 있는 김성정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제는 알엔디 한테 농락당했다고 느낄때가 되었을 텐데
아무 반응이 없는 것 보면 미련한거요? 자포자기한거요?
  관련사이트 : http://
  이것이 알엔디의 관리 현주소입니다.
  테마알엔디의 준비서면 좀 자료실에......

TOTAL : 4274 , PAGE : 3 / 171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추천 조회
4224 [re] 8층 옥상 ...결사 반대 한표 입니다.소유주 연대서명하여 분당구청에 항의합시다 09-05 196 1207
4223 아직도 전기요금 4억 연체중 rPdirwk 10-28 242 1546
4222 관리비청구 횡포 비밀글 비밀입니다. 08-25 21 297
4221 축!! 공항버스 승하차장 테마폴리스 앞 도로로 유치 공사중 03-31 218 1239
4220 공통공사비반환과 관련한 회의내용[테마는 거대한 사기꾼 집단] rPdirwk 01-26 249 1240
4219 "고소 달인" 김주환씨의 고소, 모두 혐의없음 판정 02-08 362 1734
4218 김성정씨 김주환씨 입방아만 쳤다하면 거짓말 02-02 491 1530
4217 김선정 박@@ 김주한 소송비 반환하세요 12-30 302 1424
4216 정추위는 행동으로.... 회원협의회는 입으로..... 12-16 308 1127
4215 2014년 사자성어 12-27 269 976
4214 테마상가 뿔났다 계약자 12-01 305 1486
4213 툭하면 소송.... 대한민국은 '무조건 소송' 11-22 299 2021
4212 [re] 말소해준다해도 거부하더니 지금와서 소송으로 말소하는 이유가 뭔가 10-30 296 1230
4211 테마의 개벽 10-12 272 1141
4210 알엔디 사무실 인도 및 부당이익금 반환 확정 판결 09-21 315 1590
4209 테마폴리스 관리단 총회 언제까지 거부할 것인가? 09-09 311 1241
4208 돈이라는 것이 그렇습디다 08-21 319 1181
4207 관리비에서 소송비용 지출할시 업무상 횡령 판결 08-06 475 2111
4206 큰일날 사람들이네 계약자 08-02 349 1161
4205 파산자는 왜?..... 07-31 310 973
4204 새로이 선임된 신탁재산관리인 임준환 변호사의 인사말 07-27 308 1352
4203 [벌써 잊었나요] 김충래씨의 대자보 내용 07-27 220 1092
4202 [알엔디의 만행] 수탁자 사무실 용접처리 사건 07-27 230 1024
4201 이것이 알엔디의 관리 현주소입니다. 07-27 270 904
알엔디는 복받은 사람들이군요 계약자 07-25 297 1069
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